스무살의 프로! / 창의를 최대한 존중하는 전문직업인 양성 / 지식산업사회에 적응할 수 있는 신지식인 양성 / 사회에 헌신하고 이웃에 봉사하는 성실한 인간 양성 / 지역사회와 동참하는 민주시민 양성 / 국제화에 발 맞추어 나갈 수 있는 진취적인 세계인 양성


신문/방송

게시번호 : 779
게시물제목
한국영상대,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에 우뚝 서다!
작성자 고영승 작성일 2018. 9. 10 오후 5:19:47 조회수  2317
첨부파일
  • 한국영상대,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에 우뚝 서다! JPG파일 계절과 계절사이 포스터.jpg

  •           

    한국영상대, 23회 부산국제영화제에 우뚝 서다!


    - 영화영상학과 장편영화 계절과 계절사이’, 비전 부문 경쟁작 초청

    - 교수, 졸업생 제작참여 뷰티풀 데이즈개막작 선정


    한국영상대학교(총장 유재원) 영화영상학과가 제작한 장편영화 계절과 계절사이가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한국영화의 오늘: 비전부문에 공식 초청 받았다. 또한 우리대학 영상촬영조명과 김종선 교수가 촬영감독을 맡고, 영상편집과 졸업생 김*년 프로듀서가 프로듀싱한 영화 뷰티풀 데이즈도 부산국제영화제에 함께 초청 받아, 323편의 작품 중에 영화제 개막작으로 선정되었다. 부산국제영화제는 아시아 최대 규모의 영화제로서 오는 104일부터 13일까지 열리며 총 79개국 323편의 작품이 영화제 기간에 상영된다.

     

    장편영화 계절과 계절사이는 지방 도시로 이사를 한 해수(배우 이영진)가 카페를 열어 새로운 삶을 시작하게 되면서, 해수에게 호감을 가진 아르바이트 여고생 예진(배우 윤혜리)이 고백을 한 후, 일어나는 이야기가 기본 줄거리이다. 부산국제영화제에서는 이 영화에 대해 여성의 섹슈얼리티를 바라보는 새로운 시각의 영화라고 소개하고 있다.

     

    한국영상대학교 영화영상학과가 제작한 장편영화 계절과 계절사이는 학사학위과정 재학생들의 졸업작품으로 학과교수들의 지도를 받아 완성한 순수 학생작품이다. 이러한 작품이 국제영화제에 초청 되는 경우는 매우 이례적인 것으로 우리대학 학생들의 뛰어난 영화제작 능력과 작품성이 입증되었다고 볼 수 있다.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작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윤제호 감독, 이나영 주연의 뷰티풀 데이즈역시 우리대학의 교수님과 졸업생이 각각 영화촬영과 프로듀싱을 맡은 작품으로써 영화제작 현장에서 한국영상대학교의 우수한 인재들이 매우 활발히 활동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좋은 예이다.

     

    이번 초정에 대해 영화영상학과 김형두 교수는 학생들이 스스로의 힘으로 완성한 순수학생 창작 작품이 초청되어 매우 행복하고 기쁘다.”, “최고의 영화제에서 세계 유수의 영화들과 경쟁하여 수상을 하고, 나아가 극장개봉까지 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사진1. 장편영화 계절과 계절사이포스터>

    다음글 이전글 확인
    이전글 한국영상대, 만화콘텐츠과 졸업생 미스터블루 웹툰 공모전 대상 수상
    다음글 한국영상대학교, 방송영상콘텐츠의 국제적 판로 개척